재능기부란 개인이 갖고있는 재능을 개인의 이익이나 기술개발에만 사용하지 않고 이를 활용해 사회에 기여하는 새로운 기부형태를 일컫는다. 즉 개인이 가진 재능을 사회단체 또는 공공기관 등에 기부하여 사회에 공헌하는 것이다.

프로보노란 재능기부를 말하면서 빼놓을 수 없는 용어이다.‘공익을 위하여 Pro Bono Publico:for the public good'라는 뜻의 라틴어의 약어로써 주로 전문가가 자신의 전문성을 자발적이고 대가 없이 공공(사회)을 위해 봉사(public service)하는 일을 표현하는 말이다. 재능기부는 사실 최근에 시작된 것은 아니다. 미국변호사협회는 1993년 방침을 전해 소속 변호사들이 연간 50시간 이상 사회공헌활동을 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변호사를 쓸 여건이 되지 않는 어려운 사람들을 위해 무료 변론이나 법률상담 서비스를 해주는 경우가 가장 많다. 이렇게 지식이나 기술을 활용해 사회공헌활동을 하는 것을 프로 보노 라고 한다. 여기에 공익이라는 말을 더해 라틴어로 프로 보노 퍼블리코 라고 부른다.
 
재능기부와 봉사활동
재능기부가 봉사활동과 다른 점은 개인의 차이를 존중한다는 데 있다. 각자가 가진 재능을 사회에 환원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기부를 받아야 할 대상이 다양한 만큼 기부할 수 있는 재능도 다양하다. 돈을 내는 금전 기부가 1회성이 대부분인데 비해 이런 재능기부는 각자의 전문성과 지식을 바탕으로 한 지속적인 기부형태라는 점에서 한 단계 진화한 기부 모델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더불어 사는 사회, 재능기부의 종류
슈바이처 프로젝트 - 의료, 보건, 건강과 관련된 분야
오드리햅번 프로젝트 - 문화ㆍ예술관련 분야
마더테레사 프로젝트 - 저소득층 및 사회복지분야
키다리아저씨 프로젝트 - 멘토링, 상담, 교육 결연분야
헤라클래스 프로젝트 - 체육, 기능, 기술 관련분야
 
행동하는 노사 기부문화의 확산자
일, 시간제일자리 나눔은 일상의 삶을 풍요롭게 만들고 사회를 변화시키는 가치입니다. 장애인노동진흥회는 따뜻하고 정의로운 사회를 꿈꾸며 다양한 방법으로 나눔을 실행하는 고용주와 사용자들의 가장 성실한 동반자가 되고자 합니다.